•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남자친구에게 '혼전순결' 지키고 싶다고 말했더니 뻥 차였습니다"

혼전순결에 대한 신념 때문에 남자친구와 헤어진 여성의 사연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사랑'이라는 단어의 진정한 의미는 무엇일까. 마음의 감정일까, 육체적인 관계일까.


여기, 평범한 20대 여성이 있다. 그녀는 여러모로 평범했다


친구와 수다 떠는 것을 좋아하고 멋진 남성을 보며 떨림을 느끼는 보통의 청춘이었다.


하지만 단 한 가지. 그녀는 여러 가지 이유로 혼전순결에 대한 신념이 있었다.


인사이트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런 그녀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 여성은 남자친구의 어른스럽고 성숙한 매력에 끌렸다.


점점 더 관계가 깊어질수록 남자친구는 사랑을 원했고 관계를 희망했다.


그녀의 가치관에 큰 혼동이 왔다. 하지만 그녀의 신념은 대나무처럼 견고했다.


그녀는 남자친구에게 자신의 신념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결국 그렇게 사랑했던 남자친구를 떠나보내야만 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사실 남자친구를 원망하지는 않는다.


다만 그녀는 자신을 이해하고 존중해 줄 남자가 세상엔 없을 것만 같다는 생각에 휩싸였다.


더는 남자를 만나고 싶은 마음도, 사랑을 시작하고 싶은 마음도 없다. 어차피 떠나갈 테니까.


그녀는 남성들에게 묻고 싶다. 사랑하는 여자친구에게 행하는 이 배려가 왜 그토록 어려운 것인지.


인사이트SBS '썸남썸녀'


해당 사연이 온라인에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여성의 행동에 "이해한다"는 입장과 "너무 이기적인 거 아니냐"는 극명한 온도 차이를 보였다.


한 여성은 "사랑의 완성이 꼭 육체적인 관계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관계를 위한 사랑은 사랑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반기를 드는 의견도 있었다.


한 누리꾼은 "남성에게 일방적인 배려를 바라는 건 너무 억지스럽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범한 남자를 배려심 없는 남자로 매도하지 말고, 본인 가치관과 똑같은 사람을 만나라"는 의견을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