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조 "경찰 조사 결과 난 '이벤트 조작'과 관련 없는 걸로 밝혀졌다"

인사이트YouTube '로이조 TV'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10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했다가 '이벤트 조작 사건'에 휘말려 30여만 명의 구독자를 잃은 로이조.


그가 드디어 누명을 벗었다.


20일 아프리카TV 인기 BJ 로이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벤트 조작 사건' 수사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로이조는 경찰 측으로부터 받은 사건처리결과통지서를 공개하며 "수사 결과 저는 확실히 관련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로이조는 "직원 횡령 형사고소 수사 과정에 대해 말씀드리면, 직원은 횡령 건으로 기소되어 법적 처벌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라며 "로이조TV대표로서 직원 관리에 소홀하여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기게 된 점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로이조 TV'


로이조는 '이벤트 조작 사건' 때문에 뭇매를 맞는 자신을 이용, 구독자를 늘리기 우해 허위 사실을 유포한 유튜버들을 고소할 생각이다.


실제 몇몇 유튜버에게는 강경 대응해 5천만원 배상판결까지 받은 상태다.


로이조는 "나머지 유튜버들에 대해서도 형사, 민사 소송 진행 상태"라며 "결과가 나오는 대로 계속해서 말하겠다"고 전했다.


로이조는 자신에게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욕을 한 악플러들 때문에 큰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그는 악플러는 고소하지 않을 생각이다.


인사이트YouTube '로이조 TV'


로이조는 "예전부터 안티팬도 팬이라 생각했고 저한테 관심을 가졌기 때문에 욕을 했다고 생각해 단 한 명의 시청자도 고소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그렇다고 욕을 한 것이 옳은 일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했다.


로이조는 "나도 BJ이기 전에 사람이다, 모든사람들이 누군가에 아빠, 엄마이자 아들, 딸이다. 제발 악플 달기 전에 역지사지 입장에서 한 번만 더 생각하고 판단해서 댓글다는 문화가 자리 잡혔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한편, 로이조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복불복 컴퓨터 선물 이벤트를 기획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당첨 결과에 의문을 품은 한 팬이 당첨자들의 정보를 조사한 결과 10개의 컴퓨터 가운데 5개가 한 사람의 정보란 걸 확인하고 이를 지적하며 논란이 일었다.


YouTube '로이조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