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원' 받고 연락처로 성매매 기록 찾아준다던 '유흥 탐정' 체포됐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자료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이혜리 기자 = 경찰은 최근 연락처만으로 "남자친구나 남편의 유흥업소 출입여부 찾아주겠다"고 해 논란이 된 '유흥탐정'을 붙잡았다.


1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5일 유흥탐정 사이트를 운영하며 특정인들의 성매매 업소 등 출입내용을 의뢰받아 제공한 A(36) 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올해 8월부터 A 씨는 '유흥탐정'은 개설 초기에는 3만원, 이후에는 5만원 정도를 받고 의뢰인이 보낸 휴대전화 번호의 성매매 기록을 조회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자료 / 뉴스 1


경찰에 따르면 해당 사이트에서는 업소 출입 여부와 방문 날짜, 통화 내역 등과 같은 기록부터 경우에 따라 의뢰받은 남성의 성적 취향까지 상세한 기록을 확인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위해 A 씨는 전국의 성매매업소 업주들이 이용하는 '골든벨'이라는 이름의 '성매매 단골손님 데이터베이스(DB)'에서 의뢰받은 남성들을 조회했다.


이를 통해 A 씨는 올해 8월 23일부터 9월 3일까지 12일 동안에만 800여건의 의뢰 내용을 확인해주고 3천만 원의 이득을 챙겼다.


인사이트 gettyimagesBank


이에 대해 경찰은 "A 씨가 범행을 대부분 시인했다"면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다른 유흥탐정 계정 운영자들을 추적중"이라며 "유흥탐정과 성매매업소 관계자들 사이의 계좌 거래 내역 등도 살펴 수사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