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 4분, '복병' 파나마 상대로 선취골 넣은 '나은이' 아빠 박주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박주호 선수가 북중미 복병 파나마를 상대로 선취골을 넣었다.


16일 천안종합운동장에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대표팀과 파나마의 친선 경기가 열리고 있다.  


이날 벤투 감독은 손흥민, 석현준, 황희찬을 파나마 격파의 선봉에 내세우며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인사이트SBS


전반전이 시작되자 마자 손흥민은 적극적으로 공격을 선보이며 골을 넣을 기회를 노렸다. 


첫번째 골은 전반 4분 50초가 지났을 때, 박주호 선수가 넣었다. 


스웨덴전 부상을 입었던 박주호 선수는 과거 아쉬움을 털어내며 순간적인 스피드로 파나마 골망을 흔들었으며, A매치 첫 골을 넣는데 성공했다. 


인사이트S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