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한 방울도 삼킬 수 없어 바나나우유 '맛'만 보고 뱉는 '대장암 4기' 22살 청년

인사이트EBS '메디컬다큐-7요일'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앙상히 남은 뼈, 50kg도 채 되지 않는 몸무게, 생기를 잃은 눈빛.


대장암 4기라는 극한의 고통을 견디고 있는 이 청년의 나이는 이제 겨우 22살이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EBS '메디컬다큐-7요일'에서는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건강한 삶을 꿈꾸고 있는 대장암 4기 환자 정성종씨의 사연이 그려졌다.


올해 1월 성종씨는 22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다.


인사이트EBS '메디컬다큐-7요일' 


4남매 중 막내인 성종씨는 건강할 때 몸무게가 73kg까지 나갔지만 투병 10개월 차를 맞은 지금, 뼈밖에 남지 않았다.


강한 항암 치료로 6월 6일부터 아무것도 먹지 못했다. 그나마 물은 삼킬 수 있었는데, 그마저도 어려워졌다.


벌써 3개월째 물 한모금 마시지 못하고 있는 성종씨. 오죽했으면 죽기 전 시원한 물 한 잔 마시는 게 소원이라고 했을까.


특히나 평소 먹는 걸 좋아했던 성종씨에게 더욱 견디기 힘든 일이다.


인사이트EBS '메디컬다큐-7요일' 


그런 성종씨가 유일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은 '맛'만 보고 뱉는 것이다.


성종씨는 바나나맛 우유, 초코맛 우유 등을 입에 머금고 있다가 고스란히 뱉어냈다.


큰 생수병으로 1통 이상 마시고 뱉기를 반복하면서도 그중 한 방울도 목으로 넘기지 못한다.


그런데도 성종씨는 "맛이라도 느끼니 감사하다"고 말한다. 이마저도 훗날 하지 못할까봐 불안한 마음이 드는 성종씨다.


인사이트EBS '메디컬다큐-7요일' 


현재 성종씨는 모르핀 등 강한 진통제를 써가며 극한의 고통을 견뎌내고 있다.


호스피스 병동도 생각해봤지만 가족들은 성종씨를 포기할 수 없었다. 할 수 있는 데까지 해보자는 심정으로 성종씨는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


오직 자신을 위해 희생하는 가족을 보며 미안한 마음이 드는 성종씨.


하지만 가족들은 이를 '희생'이라 생각하지 않는다. 사랑하기 때문에 너무나도 당연히 할 수 있는 일이다.


인사이트EBS '메디컬다큐-7요일' 


성종씨의 야윈 손을 꼭 잡고 "걱정하지마. 우리는 안 힘들어. 사랑해"라는 말을 해주는 가족들. 이런 가족들의 진심을 알기에 성종씨는 더욱더 기운을 내본다.


성종씨의 꿈은 하나, 항암만으로도 치료가 되는 것.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병마와 싸워가겠다는 성종씨의 굳은 다짐에 시청자들은 함께 그의 기적을 기도했다.


YouTube '메디컬다큐 7요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