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애' 토끼 인형 단종돼 '멍무룩'한 강아지에게 도착한 선물들

인사이트BBC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토끼 인형을 너무나 사랑하던 강아지는 사람들의 온정 속에 수많은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BBC는 가장 좋아하는 인형이 단종돼 시무룩했던 강아지가 사람들의 도움으로 수많은 친구들을 얻게 됐다는 훈훈한 소식을 전했다.


러시아에서 거주하는 남성 예브게니 레브디예브(Yevgeny Lebedyev)는 강아지 '제이크'를 키우고 있었다.


제이크는 어렸을 적부터 '토끼 인형'과 함께 놀았으며, 이 인형은 제이크가 산책을 하러 갈 때나 잠이 들 때에도 항상 제이크의 곁에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BC


제이크의 남다른 인형 사랑 덕분에 예브게니는 항상 인형을 대량으로 구매해 창고에 쌓아두곤 했다.


그런데 토끼 인형을 생산하던 회사가 '판매 중지'를 선언하면서, 제이크의 행복한 생활에도 위기가 찾아왔다.


예브게니는 다른 인형을 제이크에게 선물해봤지만 소용없었다.


제이크는 오로지 토끼 인형에게만 관심을 쏟으며 곰 인형, 쥐 인형 등은 모조리 무시하고 다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BBC


보관해둔 인형까지 모두 써버린 예브게니 결국 인터넷에 사연을 올려 사람들의 도움을 구하고자 했다.


예브게니는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 강아지가 정말 좋아하는 인형이 단종됐다"며 "혹시 인형을 아직 판매하는 곳을 알거나 쓰지 않는 인형이 있으면 메시지를 달라"고 적었다.


다행히 예브게니의 글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빠르게 퍼져나가며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시민들은 자신의 집에 있던 토끼 인형을 제이크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보내주었다.


인사이트BBC


그중에는 아주 어린 소녀도 있었다.


소녀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제이크에게 내 토끼 인형을 주기로 결심했다"며 "제이크가 더이상 슬프지 않고 인형과 절친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많은 시민들의 온정 속에 다시 친구들과 뛰놀 수 있게 된 제이크.


예브게니는 "상상을 뛰어넘는 반응에 그저 가슴이 벅차다"며 "시민들이 베풀어준 친절을 잊지 않겠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