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마다 담배 피우는 '골초 아빠'가 걱정돼 결국 눈물 쏟은 11살 딸

인사이트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인사이트] 황비 기자 = 골초 아빠 때문에 고민이라는 11세 소녀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타이거JK, 권혁수, 이사배, 위키미키 도연과 엘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사연자로는 골초 아빠가 고민이라는 11살 소녀가 출연했다.


주인공은 아빠가 20분마다 한 번씩 담배를 피운다면서 "계속 담배를 피우시다가 우리 아빠가 돌아가시면 어떡하지 걱정이 많고, 하루하루 불안해서 못 살겠다. 제발 우리 아빠 담배 피우는 것 좀 말려 달라"고 부탁했다.


인사이트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딸은 "제가 태어날 때부터 쭉 피우셨다"며 이가 누렇게 되고, 대장에 혹이 나 있다고 해서 두 번이다 뗐다. 그런데 아빠가 계속 담배를 피우시니까 더 안 좋아지실까 걱정된다"고 털어놨다.


또 "담배 냄새를 맡으면 숨이 막히고 눈물이 나서 죽을 것 같다"고 전했다.


고민 주인공의 아빠는 딸에게 미안해했다. 하지만 6천 평 가까이 되는 농사를 혼자 짓는다며 "많이 할 때는 12시간씩 하는데 혼자 일을 다 하니 스트레스가 많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아빠 역시 금연을 위해 노력을 안해본 게 아니었다. 하지만 그 노력은 하루를 넘기지 못했다.


그러나 아빠가 담배를 끊지 못하는 동안 딸은 상처를 받고 있었다.


딸은 "친구가 저한테서 담배 냄새 다고, 이렇게 담배 냄새나는데 누가 같이 있겠냐고 그래서 속상했다"며 눈물을 쏟았다.


아빠는 결국 "집하고 차에선 절대 담배를 피우지 않겠다"고 약속해 딸을 미소 짓게 했다.


딸이 담배를 반 갑으로 줄여 줬으면 좋겠다고 하자 아빠는 최대한 노력해보겠다고 답했다. 


Naver 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