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수 호랑이마저 '눈빛' 하나로 기 죽인다는 사육사가 공개한 인증 사진

인사이트Instagram 'therealtarzann'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야생 동물과 특별한 교감을 나누며 현실판 타잔이라 불리는 남성이 있다.


지난달 27일(현지 시간) 브라질 매체 'Jetss'는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 사는 남성 마이클 홀스톤(Michael Holston, 25)을 소개했다.


홀스톤의 일과는 이렇다. 집 안에 있는 수영장에서 사자와 물장구를 치며 놀고, 대형 아나콘다와 함께 목욕을 즐기고 침팬지와 누워 TV를 감상한다.


마치 정글을 떠올리게 하는 홀스톤의 집안은 각종 파충류와 보기 드문 동물들로 넘쳐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herealtarzann'


그 이유는 홀스톤이 동물원에서 훈련사로 활동하고 있기 때문. 이 지역에서 홀스톤은 '타잔'으로 더 유명하다.


현재 홀스톤은 마이애미 동물원 사육사 겸 외래 동물 전문가(exotic animal specialist), 동물학 및 생물학 시간제 교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의 꿈은 제2의 스티븐 어윈(Steve Irwin)이 되는 것이다. 스티븐 어윈은 호주 출신 동물 사육사로 전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친 인물이다.


홀스톤은 '타잔'이란 이름으로 SNS 계정을 만들어 일상생활을 소개하면서 야생 동물 보호와 야생 동물 재단 기금 모금에 앞장서고 있다.


아래 '현실판 타잔'이라 불리는 홀스톤의 특별한 일상생활을 들여다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herealtarzan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