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재단 이사장으로 새 인생 시작한 유시민 "공직선거 다시는 출마 안해"

인사이트노무현재단 유시민 신임 이사장 /  뉴스1


[인사이트] 이혜리 기자 = 유시민 작가가 글과 방송에 전념한지 5년 만에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했다.


15일 오전 유시민 신임 이사장은 서울시 마포구 재단법인 '사람 사는 세상' 노무현 재단 회원카페 '한다'에서 열린 이사장 이·취임식에서 향후 계획과 포부를 담은 인사말을 전했다.


이날 유 이사장은 "지난 5년 동안 글 쓰는 사람으로 살아왔듯이 앞으로도 글 쓰는 사람으로 살아갈 것"이라며 "글을 읽고 쓰는 시간을 조금 쪼개 재단 이사장 활동에 쓸 생각"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노무현 재단 신임 이사장 유시민 / 뉴스 1


활동 계획과 함께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 번영, 사회정의를 실현하고자 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시민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유 이사장은 "이사장 취임으로 정계 복귀를 알리는 것이냐"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서는 "임명직·선출직 공무원으로 활동하는 일은 제 인생에서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정계를 은퇴하면서 했던 자신의 선언을 뒤엎는 일은 없을 것이라 다시 한번 천명한 것이다.


유 이사장은 "내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재단 활동이 우리 사회의 더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만들겠다"는 약속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없는 사진자료 / 뉴스1


이어 "시민의 정치 참여, 사회적 연대를 확장하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의 뜻과 지혜를 모아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13년 정계를 떠난 유시민 이사장은 작가로서 방송활동에 전념 해왔기에 이번 신임 이사장 취임으로 대중의 시선이 집중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