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중제품보다 '비싸고 후진' 조준경 사느라 혈세 300억 날린 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예산 300억원을 들여 구입한 조준경이 미국 시중에서 판매하는 제품보다 훨씬 성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지어 가격도 2배로 비싸 혈세 낭비라는 지적이 나온다.


15일 노컷뉴스는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확보한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앞서 2008년 11월 합동참모본부는 주·야간 조준경을 구입하기로 하고, 방사청을 통해 A 업체를 선정했다.


합참은 A 업체에 조준경 연구와 개발, 양산까지 모두 맡겼다. 


그리고 10년 만인 지난 2017년 A업체로부터 'PVS-11K' 조준경 3만 5117대를 납품받았다. 총 303억 4천여만원의 예산이 들었다. 1대당 가격은 64만원 정도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문제는 오랜시간 공들여 납품받은 조준경의 배터리 시간이 48시간밖에 되지 않아 군사작전 수행에 있어 부적합하다는 것.


더욱 황당한 건 A업체가 미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조준경의 배터리 시간은 2만 시간에 달한다는 점이다.


특히나 해당 제품의 가격은 297달러(한화 약 33만원)로, 합참이 구입한 PVS-11K 가격의 절반 정도였다.


같은 업체에서 만든 제품인데 우리 군에 납품된 조준경이 훨씬 성능도 낮고 가격은 도리어 비싼 셈.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매체는 군의 복잡한 무기도입 체계가 이러한 어이없는 촌극을 만들어냈다고 설명한다.


일반적으로 군이 무기나 장비 등을 구입할 때 최소 5년에서 10년 정도가 걸린다. 업체를 선정하고 연구, 개발하는 과정을 모두 합친 기간이다.


군은 처음 무기 개발을 요청할 때 '요구성능'이라는 조건을 붙이는데, 문제는 보급 시점이 5년~10년 뒤다 보니 이 사이에 더 좋은 성능의 신제품들이 쏟아진다는 것이다.


조준경도 마찬가지. 처음엔 배터리 48시간 정도여도 무방했지만 10년 뒤 기술은 2만 시간까지 가능하도록 발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결국 육군은 올해 배터리 수명을 400시간 늘린 새 조준경을 구입하기로 결정했다. 사실상 애초 들었던 예산 300억원이 휴짓조각이 된 셈. 


심지어 이마저도 시제품보다 비싸 '탁상행정'이라는 비난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김병기 의원은 "광학전자장비와 같이 기술발전 속도가 굉장히 빠른 무기체계에 대해서는 장기간이 소요되는 기존의 전력화 방식보다 신속한 구매 방식으로 획득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경우에도 철저한 시장조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