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 쏟아 방에 갇혀 참교육 당하는 중에도 미련 못 버린 댕댕이

인사이트Instagram 'kingzeuslhgs'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안돼!!!"


거실 바닥 가득 사료가 쏟아지자 주인의 만류에도 잔뜩 흥분한 강아지 한 마리.


주인은 급하게 강아지를 방으로 격리 조치했지만 녀석의 넘치는 열정은 막을 수 없었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동물 전문 매체 더도도는 저먼 셰퍼드종 제우스(Zeus)의 귀여운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ingzeuslhgs'


공개된 영상 속 제우스는 눈 앞에 펼쳐진 사료를 먹지 못하게 되자 아쉬움이 가득했다.


주인이 쏟아진 사료를 치우고 있는 사이 방 안에서 골똘히 머리를 굴리던 녀석의 눈에는 문틈 사이의 공간이 들어왔다.


멀리 문틈 사이로 보이는 사료 한 알. 녀석은 황급히 문 쪽으로 달려가 기다란 혓바닥을 내밀며 사료를 흡입했다.


주인은 청소하다 문틈 사이로 빠르게 나왔다 들어가는 혓바닥을 보고 경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ingzeuslhgs'


그 자리에 멈춰서 한참을 폭소하던 주인은 "제우스의 혀가 이렇게 긴 줄 몰랐다"며 자신의 SNS에 사진을 게재했다.


주인은 "혓바닥만 봐도 제우스가 얼마나 사료를 먹고 싶어하는지 알겠다"라며 "하지만 제우스의 건강을 위해 하루 정해진 양을 먹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