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2월 23일부터 '담뱃갑'에 더 수위 높은 '흡연 경고 그림' 새겨진다

인사이트보건복지부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연말부터 담뱃갑에 더욱 수위가 높은 경고 그림이 새겨질 예정이다.


지난 14일 보건복지부는 새로 부착될 담뱃갑 경고 그림 및 문구를 담배 제조·수입업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표기 매뉴얼을 배포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16년 12월 23일 흡연 경고 그림 정책을 최초로 도입한 바 있다.


이는 2년에 한 번씩 경고 그림과 문구를 교체하도록 되어 있는데, 이것이 오는 12월 23일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보건복지부


이로써 현재 사용되는 경고 그림 11종은 모두 새로운 그림으로 교체된다. 궐련형 전자담배용 경고 그림은 이번에 처음으로 제작됐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연말부터 적용될 경고 그림은 실제 환자의 병변과 적출 장기, 수술 사진 등을 이용해 표현 수위가 더 높아졌다.


액상형 전자담배에는 쇠사슬이 감긴 목 사진이 경고 그림으로 붙으며,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암 유발을 의미하는 그림이 부착된다.


또한 담배사업법 개정으로 전자담배 니코틴 용량 표시 단위는 ㎎에서 ㎖로 바뀌며 글자 크기도 10포인트 이상으로 조정될 예정이다.


인사이트보건복지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