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친절하다"며 PC방 아르바이트생 흉기로 찔러 살해한 30대 남성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이경은 기자 =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14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씨(30)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8시 10분경 강서구 내발산동에 위치한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하던 B씨(20)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에 따르면 A씨는 'PC방 테이블 정리가 잘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B씨와 실랑이를 벌였다.


싸움 끝에 PC방을 나간 A씨.


그는 흉기를 갖고 다시 돌아와 PC방 입구 앞 로비에서 B씨에게 수차례 휘둘렀다.


PC방에 있던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gettyimagesbank


흉기에 찔린 B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르바이트생이 불친절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A씨가 흉기를 가져온 경위와 범행 동기 등에 대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