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플리' 지원이 '전남친' 현승과 다시 잠자리를 가진 진짜 이유

인사이트Naver TV '플레이리스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이별 후 현승을 그리워했던 지원의 속마음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미디어 채널 플레이리스트 측은 웹드라마 '연애플레이리스트 시즌3' 9화 '전남친과 술 마시면 생기는 일'을 선공개했다.


정지원(정신혜 분)과 이현승(김형석 분)은 이날 커플일 때 자주 가던 단골 술집에서 우연히 마주쳤다.


현승은 혼자 술잔을 기울이는 지원의 자리로 가서 과거 자신이 힘들었던 상황을 항변하듯 털어놨다.


인사이트Naver TV '플레이리스트'


그는 "이제는 내 자존심보다 네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지원에게 뒤늦게 마음을 고백했다.


사귈 때 매 순간 이기적이었던 현승의 모습에 실망하고 지쳐 이별을 선택한 지원이었다.


하지만 눈앞에서 그의 약해진 모습을 보는 순간 흔들렸다.


지원은 현승이 하는 변명들을 모두 믿고 싶다고 생각했다.


인사이트Naver TV '플레이리스트'


헤어진 후에도 현승이 신경 쓰였던 지원은 그 지질한 '미련' 때문에 결국 이날 현승과 밤을 보냈다.


하지만 달콤한 밤을 보낸 후 아침, 현승은 흔적도 없이 사라져 지원의 마음을 더욱 복잡하게 만들었다.


이별의 이유가 됐던 현승의 이기적인 모습마저 감싸려 했던 지원. 그의 마음 깊은 곳에는 현승을 향한 사랑이 남아 있었다.


Naver TV '플레이리스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