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셀카' 찍으려 호텔 난간에 매달렸다가 '강풍'에 추락사한 여성

인사이트Twitter 'AnezAez4'


[인사이트] 김민주 기자 = 예쁜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에 무리하게 촬영을 하던 여성은 끔찍한 사고를 당하고 말았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파나마에 있는 한 호텔 27층에서 여성 한 명이 추락해 사망했다는 사고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포르투갈 출신의 27살 여성 산드라 마누엘라 다 코스타 마케도(Sandra Manuela Da Costa)가 호텔 베란다에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두 아이의 엄마인 산드라는 당시 파나마로 휴가를 온 상태로 사고가 발생한 호텔에 막 도착한 참이었다.


인사이트Twitter 'AnezAez4'


호텔 밖 탁 트인 풍경을 발견한 산드라는 곧장 베란다 난간에 걸터앉아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그러나 호텔 베란다 난간은 산드라의 키에 비해 너무 낮았다. 또한 이날은 호텔 주변에 강풍까지 심하게 불고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 산드라는 끝까지 사진찍기를 멈추지 않고, 계속해서 아슬아슬한 상황을 연출했다.


호텔 반대편 건설 현장에서 그녀를 목격한 인부들이 조심하라며 소리를 질렀지만, 산드라에게까지 닿지 않았다.


인사이트Twitter 'AnezAez4'


그런데 그 순간, 갑자기 강한 돌풍이 몰아쳤다. 순식간에 강풍을 맞은 산드라는 균형을 잃고 그대로 바닥으로 추락했다.


호텔 주변은 산드라를 지켜보던 사람들의 비명으로 가득 차 금방 아수라장이 돼버렸다.


이후 구급 대원들이 급히 도착했지만, 산드라는 결국 현장에서 세상을 떠났다.


현재 경찰은 돌풍으로 인한 사고사에 무게를 사고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나마 소방국은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셀카를 찍는데 여러분의 목숨을 걸지 마세요"라며 "사진을 찍는 1분 안에 여러분의 인생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라고 사람들을 향해 당부했다.


※ 해당 영상에는 다소 충격적인 장면이 포함돼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