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으로 숨진 아들 꿈 이뤄주려 31년간 모은 '유족 연금' 1억 기부한 아버지

인사이트故 이상엽 소위 아버지 이승우 씨 (왼), 정진경 육군사관학교장 (우) / 사진 제공 = 육군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명예로운 군인이 되고싶었던 한 육군사관학교 생도가 21살이라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아버지는 아들의 못다 이룬 꿈을 수십 년간 가슴에 새겨 대신 이뤄주기로 결심했다.


14일 육군은 故 이상엽 소위의 아버지 이승우(84) 씨가 육사발전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승우 씨가 출연한 기부금은 아들이 중학교 시절부터 저축한 용돈과 31년간 모은 유족연금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지난 8일 육사를 방문해 기부금을 전달한 이승우 씨는 "육사는 국가에 헌신하는 청년 장교를 양성하는 곳이기에 이 돈으로 아들이 못다 이룬 애국의 꿈을 후배 생도들이 이뤄달라"고 말했다.


순직한 이 소위는 1984년 육사 44기로 입학해 우수한 성적을 거두며 엘리트 장교의 길을 걸었다.


또한 미국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포인트로 파견되는 등 조국의 명예를 빛내며 성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러나 생도 2학년 때 웨스트포인트에서 공부하던 그에게 갑작스레 위암이란 통보가 떨어졌다.


이후 미국 내 가장 큰 군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눈을 감고 말았다. 그는 소위로 추서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이승우 씨는 "아들의 육군사관학교 44기 동기회에서 매년 현충일이면 잊지 않고 상엽이를 위해 묘소에 꽃다발을 가져다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수십 년간 아들을 꿈을 잊지 않고 간직해 온 아버지는 다시 떠오르는 아들 생각에 눈시울을 붉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