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 닮은 꼴'로 난리 난 MBC 신입 아나운서와 정해인이 드디어 만났다

인사이트Instagram '__________jayh'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배우 정해인과 '정해인 닮은 꼴'로 유명한 MBC 신입 아나운서 김정현 아나운서가 드디어 만났다.


김정현 아나운서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진짜가 나타났습니다! 해인이 형~!이라고 외치며 아는척 했더니 먼저 다가와 포옹해주시고 인터뷰까지 완전 잘 해주시던 정해인 느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이어 팬들을 의식한 듯 "안 닮았어요.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좌측부터 김정현 아나운서, 배우 정해인 / (좌) 인사이트 / (우) JTBC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


공개된 사진 속엔 쌍둥이처럼 똑 닮은 모습의 정해인과 김정현 아나운서의 모습이 담겨있다.


쌍꺼풀 없는 아몬드 형의 선한 눈매와 오뚝한 코, 그리고 살짝 올라간 입매까지.


이에 검은색 턱시도와 보타이, 시원하게 이마를 드러낸 스타일링까지 비슷하게 꾸민 두 사람은 마치 데칼코마니를 한 것 같은 모습이다.


인사이트Instagram '__________jayh'


두 사람은 이날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진행된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 레드카펫 행사에서 스타와 리포터로 만났다.


두 사람의 만남이 성사된 것을 본 누리꾼들은 "우와 두 사람이 드디어 만나다니", "진짜 닮았다", "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