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하는 쥬인님 맞이하는 대문 앞 댕댕이들의 치명적인 자세

인사이트Instagram 'mavely._.bella'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반려견 보호자들이 자체적으로 통금을 만들고 싶어지는 장면 하나가 있다. 귀가하는 보호자를 기다리고 맞이하는 반려견의 모습이다.


지난 12일 한 누리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키우는 반려견 가족을 촬영한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집 마당, 굳게 닫힌 대문 아래 틈으로 코를 비집고 얼굴을 들이미는 강아지가 담겼다.


코로 냄새를 맡던 녀석은 보호자인 걸 확인한 듯 얼굴을 내밀어 문밖으로 나오려 버둥거리고 있었다. 얼굴이 잔뜩 찌그러진 것은 아랑곳하지 않고 작은 앞발까지 내밀며 보호자에게 닿고 싶어 낑낑거리는 귀여운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avely._.bella'


강아지보다 훨씬 큰 성견들도 마찬가지였다. 얼굴을 온전히 내밀지는 못했지만 옹기종기 모여 바닥으로 몸을 바싹 숙이고 코를 내밀어 냄새를 맡고 있었다.


사진과 함께 보호자는 "우리 애들은 내가 집에 오면 매일 코로 확인한다"며 "어린 녀석의 경우 아직 뭔지 모르는데 일단 언니오빠들을 따라 해보다가 앞에 내가 보이니까 나오려고 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보호자를 향해 "집으로 돌아가는 맛이 나겠습니다. 참으로 행복한 삶을 살고 계십니다"라며 부러운 반응을 보였다고.


정말 그렇지 않은가. 집에서 이토록 사랑스러운 광경이 기다리고 있다면, 귀가하는 발걸음이 절로 빨라질 테니 말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