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기 "17살 고등학생 남편과 임신, 시어머니 반대 심했다"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얼짱 출신 홍영기가 임신 사실을 알고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렸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는 '결혼에 나이가 대수냐?'라는 주제로 방송인 홍영기와 치과의사 김형규, 가수 베니, 배우 김승환, 배우 안용준, 배우 이창훈 등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영기는 자신의 결혼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홍영기는 만 20세의 나이에 임신해 17세의 남편과 결혼을 했다. 홍영기는 "남편과 결혼을 결심하고 만났지만 아이는 예상하지 못했다. 몸 상태가 좋지 않아 테스트기를 해봤더니 두 줄이 나왔다"고 말했다.


특히 시어머니가 결혼을 완강히 반대했다고.


홍영기는 "아들을 낳아보니 이제 그 심정이 이해가 된다. 정말 말도 안 되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속풀이쇼 동치미' 


이어 "우리 엄마는 방에서 3일 동안 안 나오시도 우셨다. 우리 엄마도, 시어머니도 다들 힘들어하셨다"며 결혼까지 쉽지 않았던 과거를 회상했다.


심지어 남편은 집에서 쫓겨나기까지 했다. 홍영기는 "남편한테 '어머니한테 반에서 10등 안에 들겠다'고 말하라고 했다. 실제로 남편이 10등 안에 들었다. 일러스트 학원을 다니며 미래도 준비했다"고 말했다.


남편이 변한 모습을 보여주니 시어머니의 마음도 바뀌었다. 홍영기는 "남편이 소위 노는 친구였는데 학원도 다니고 행동이 바뀌니까 어머님이 다르게 보시더라. 아이를 낳고 찾아뵈니 좋아하셨다. 이제는 굉장히 예뻐하신다"고 말했다.


Naver TV '속풀이쇼 동치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