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APAN' 대상 차지하며 대세 입증한 이병헌…'미스터 션샤인' 4관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올해 '2018 APAN'의 주인공은 이병헌이었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는 '2018 APAN Star Awards(아시아 태평양 스타 어워즈, 이하 2018 APAN)'이 열렸다.


이날 대상의 영예는 tvN '미스터 션샤인'의 이병헌에게 돌아갔다.


대상 수상 직후 이병헌은 감격에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많은 이야기를 후회 없이 하자고 하면서 정신이 하나도 없다. '미스터 션샤인'은 정말 많은 사람들이 함께 했던 스태프 분들도 B팀, C팀까지 있을 정도로 많은 스태프들이 함께했다"며 입을 뗐다.


그러면서 "드라마 특성상 많은 배우들이 함께 했다. 감사하고 싶은 분들이 너무 많다. 조명팀과 분장팀이 저를 한 살이라도 어려보이게 하려고 엄청나게 노력해서 기적같은 화면이 펼쳐졌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다섯 명의 주인공이 있었다. 김민정, 변요한, 유연석, 김태리까지 제가 배울 점이 많았다. 선배로서 기특하기도 하고 정말 긴장해야 되겠다는 생각도 했다. 그 외에 조연 분들이 주인공이었다" 함께 출연했던 배우들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이응복 PD를 반신반의하면서 만났다가 함께하게 됐다. 김은숙 작가는 정말 훌륭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마지막으로 제가 드라마를 선택할 수 있게 힘껏 등 떠민 손석우 대표와 현장에서 늘 저와 함께 고생 많았던 매니저들에게 이 자리 빌어서 고맙다는 인사하고 싶다"는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인사이트뉴스1


올해의 드라마상 역시 '미스터 션샤인'이 차지하며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미스터 션샤인'은 대상을 받은 이병헌을 비롯해 올해의 드라마상, 여자 신인상(김태리), 여자 연기상(김민정) 등을 받으며 4관왕에 올랐다.


이 외에도 다수의 '대세 배우'들이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과 박민영은 각각 중편 드라마 남자 최우수 연기상과 여자 케이스타 인기상을 받았다.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출연한 배우 정해인은 각각 중편 드라마 남자 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