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원인 줄 알았던 썸남이 알고 보니 '사채업자'였습니다"

인사이트tvN '빅 포레스트'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건실한 은행원인 줄로만 알았던 썸남이 사채업자였다.


'빅 포레스트' 최희서가 썸남 정상훈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빅 포레스트'에서는 정상훈(정상훈 분)의 직업을 알게 되는 임청아(최희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정상훈은 딸과 딸 친구들의 직업 체험을 위해 직장을 공개해야 했다. 딸에게 차마 자신이 사채업자라는 사실을 밝힐 수 없었던 그.


인사이트tvN '빅 포레스트'


정상훈은 주변인들의 도움을 얻어 아보카도 금융을 은행처럼 꾸몄다. 아보카도 금융을 찾은 아이들은 은행과 많이 다른 모습에 의심했지만, 정상훈은 아슬아슬하게 위기를 넘겼다.


아이들은 신체 포기 각서를 발견하고 서명하는 등 돌발 상황을 만들며 정상훈을 당황하게 했다.


직업 체험 후 정상훈은 딸 친구의 엄마이자 썸녀인 임청아와 술을 마셨다. 그때 술집에서 정상훈을 보게 된 신동엽이 끼어들었다.


신동엽은 임청아가 "오늘 우리 애가 상훈 씨 다니는 은행에 체험학습을 다녀왔다"는 말을 듣자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은근슬쩍 정상훈을 협박했다.


인사이트tvN '빅 포레스트'


들킬 듯 말듯 아슬아슬한 술자리가 계속되던 중, 잠시 자리를 비웠다 돌아온 신동엽이 폭탄 발언을 했다.


신동엽은 "어? 솔직하게 얘기했구나. 그걸 언제까지 숨기려고 했어. 청하 씨. 우리 상훈 씨는 제가 보장합니다. 이렇게 착한 사채업자는 처음이에요"라며 정상훈의 정체를 폭로했다.


그 말에 임청하의 표정이 싸늘해졌고, 정상훈은 얼음처럼 굳은 채 흔들리는 눈동자로 말을 잃고 말았다.


정체가 밝혀진 정상훈은 임청하와 계속 썸을 이어갈 수 있을까. 깨질 위기에 처한 두 사람의 썸에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Naver TV '빅 포레스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