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6.9% "전공 살려 취업해야 회사생활에 도움 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사람인


[인사이트] 이혜리 기자 = 취업 준비생 사이에 "대학 전공 살리면 취업하기 어렵다"라는 통상적인 관념이 있었다.


최근 실제 직장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공과 직업의 관계' 조사에서 흥미로운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2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은 직장인 546명을 대상으로 '전공과 직업 관계'에 대해 지난 9월 4일~9월 6일까지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 결과에서 직장인 76.9%가 '전공을 살려 취업하는 것이 회사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전공을 살려 취업한 것이 회사 업무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업무 이해력과 적응이 빠르기 때문'(77.1%,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인사이트사진 = 사람인 제공


계속해서 '해당 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쌓을 수 있기 때문'(48.6%), '배운 지식을 살려 취업할 수 있기 때문'(44.5%), '스스로 업(業)에 대한 정체성이 확고하기 때문'(32.4%)의 답변이 이어졌다.


또한 조사에 따르면 실제 응답자의 48.7%는 입사 시 '본인의 원전공을 살려서 취업'했고, '복수전공이나 부전공을 살려 입사'하는 경우도 11.4%였다.


반면 전공을 전혀 살리지 못하고 취업한 응답자도 39.9%로 집계됐다.


이들은 전공을 살리지 못한 이유로, '취업이 급해서'(32.6%, 복수응답), '전공이 적성과 맞지 않아서'(28%), '전공과 관계없이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아서'(26.1%), '졸업 후 진출 분야가 많지 않아서'(25.2%)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전공을 선택했을 당시 향후 직업까지 고려했을까.


조사에 응답한 직장인 62.3%는 '직업을 고려한 선택'이었다고 답했다.


해당 전공을 선택한 이유도 '특기 및 적성과 잘 맞아서'(37.5%, 복수응답), '취업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34.8%)가 상위권이었다.


그 밖에 '지원할 수 있는 성적에 맞춰서'(23.8%), '학문적 관심이 높아서'(23.4%), '희망 직무와 관련 있어서'(21.1%) 등의 이유가 있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자료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한편, 직무와는 별개로 직장인 59%는 회사생활을 하면서 '전공 선택을 후회한 적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그에 대한 후회 경험은 '인문·어학 계열'(65.1%) 전공자가 가장 많았고, '예체능계열'(61.4%), '사회과학계열'(58.8%) 등의 순이었다.


다시 전공을 선택하면 바꾸고 싶은 의향을 가진 이들도 66.8%였으며, '이·공학계열'(48.2%)로 전환하고 싶은 의견이 가장 많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