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열 최하위' 후배 오취리 쥐잡듯(?) 잡는 '외국인 선배' 샘 해밍턴

인사이트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샘 해밍턴이 외국인 예능인 서열 꼴찌인 샘 오취리에게 군기를 잡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개우럭 버거를 만드는 샘 해밍턴과 샘 오취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샘 해밍턴이 샘 오취리에게 엄격한 면모를 보여주며 눈길을 끌었다.


샘 해밍턴은 요리를 하던 중 우왕좌왕하는 샘 오취리에게 "뭐 하는 거야 너!"라고 버럭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이어 샘 해밍턴의 폭풍 잔소리가 이어지자 제작진은 "군기가 되게 세네요. 외국인 둘이서"라고 말했다.


샘 오취리는 "우리끼리도 서열이 있어요"라며 울분을 토했고 샘 해밍턴은 "서열이 문제야? 한 달마다 집합이 있어요"라고 폭로했다.


옆에서 흥미진진하게 듣고 있던 이경규는 제일 고참이 누구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한 뚝배기 하실래예?"로 유명세를 탄 로버트 할리 선배님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이후 이경규는 샘 오취리에게 "장남이 그렇게 귀여움을 많이 떨어?"라고 칭찬하자, 기분이 좋아진 샘 오취리는 깨 발랄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그러자 샘 해밍턴은 샘 오취리의 뺨을 때리며(?) "야 로버트 할리 선배님이 너무 까불지 말라고 했잖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너무 웃겨서 한참 웃었다", "셋 다 이제는 한국인 같다", "샘 오취리 표정 어떡할 거야"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