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 중 갑자기 "엄마 보고 싶다"며 한참을 '오열'한 기안84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기안84가 건강검진 도중 오열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팬들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충재와 함께 건강검진에 나선 기안84의 버라이어티 한 하루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기안84는 건강검진을 위해 병원에 내원해 건강에 소홀했던 지난날을 회상하며 근심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건강검진 내내 긴장 가득한 모습으로 진땀을 흘리던 기안84는 검진 도중 급기야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는 "엄마가 보고 싶다"며 김충재에게 전화를 해달라 부탁해 엄마와 통화를 했다.


그는 통화 도중 터진 울음이 멈추지 않아 결국 전화를 끊고 한참을 더 울었다고 전해졌다.


평소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무덤덤하고 매사에 무신경한 면모를 보여줬던 그이기에 이번 방송에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더할 예정이다.


한때 신경안정제를 챙겨 먹을 정도로 심각한 공황장애를 겪었던 기안84이기에 그의 건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좀처럼 속마음을 내비치지 않던 기안84가 보인 눈물은 어떤 의미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진정성 가득한 기안84의 눈물은 오늘(12일) 오후 11시 15분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