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 진지하게 '유튜버' 도전한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래퍼 스윙스가 유튜버 도전에 나선다.


지난 3일 스윙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유튜브 방송 진출 계획을 공개했다.


이날 스윙스는 금발머리 염색과 꾸준한 다이어트로 한껏 업그레이드 된 비주얼을 하고 팬들 앞에 나타났다.


이어 그는 "나 유튜버 하고 싶어서 미팅을 여러 번 했다"고 자신이 그려왔던 계획을 팬들에게 공개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스윙스는 "소소하게 찍고 싶다. 아이디어는 구체적으로 얘기할 수 없지만 미국 유튜버 느낌으로 담백하게 찍고 싶다"고 밝히며 자신과 함께할 스태프를 진지하게 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스윙스는 "나 하나만 스포 할게"라면서 유튜브 콘텐츠 맛보기를 공개했다.


그는 "내가 책 읽는 거 좋아하는데 내가 책 읽고 느낀 거를 리뷰하는 콘텐츠와 외국 음악을 해석하는 콘텐츠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계속해서 스윙스는 "나는 웃기거나 많이 먹는 방송을 할 수 없다. 그런 것은 더욱 특출난 방송인들이 많다. 나는 내가 잘하는 것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스윙스는  "나는 내 경험을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한다. 이 유튜브가 많은 사람들에게 내 경험을 전하는 이야기 장이 되고 이런 것에 목말라있던 사람들과 나에게 서로 윈윈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한편 앞서 스윙스는 세 번째 힙합 레이블의 '위더플럭(WEDAPLUGG)'을 공개했다.


어느덧 저스트 뮤직(Just Music)과 인디고 뮤직(Indigo Music)에 이어 위더플럭까지 세 개의 힙합 레이블을 운영하게 된 사장님이 된 것이다.


여기에 유튜브까지 진출하면서 사업 수완을 넓혀가는 스윙스가 유튜버로서도 성공할 수 있을지 팬들은 그의 개인 방송을 기대하고 있다.


YouTube 'OG티비'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