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로 엄마·아빠 모두 잃고 전신화상 입었지만 아픈 친구부터 챙긴 소년

인사이트YouTube 'Mondoweiss'


[인사이트] 한예슬 기자 = 한 순간에 고아가 되어버린 소년은 자신의 슬픔은 뒤로한 채 친구의 마음 먼저 어루만져주고 있었다.


최근 중동 미디어 미들이스트모니터는 팔레스타인 테러 피해자 소년 아흐마드 다와브시(Ahmad Dawabsheh)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전신화상을 입은 소년은 두 손으로 친구의 뺨을 부여잡았다.


소년은 걱정 말라며 온화한 미소로 친구를 안심시켜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ondoweiss'


지난 2015년 7월 팔레스타인의 시골 마을 두마에 이스라엘 극단주의자의 화염병 테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사진 속 팔레스타인 소년 아흐마드 다와브시는 11개월 된 동생 알리와 엄마, 아빠를 잃었다. 


가족과 함께 있던 아흐마드는 다행히 살아남았지만 몸의 곳곳에 3도에 이르는 깊은 화상을 입었다.


고통스럽지 않을 리가 없을 터. 그럼에도 상처를 입은 소년은 미소를 잃지 않았다.


인사이트Ayman Nobani


1년을 꼬박 채운 투병 끝에 다시 건강을 되찾고 마을을 찾은 아흐마드는 먼저 가장 친한 친구를 만났다.


친구는 아흐마드가 겪은 사건을 옆에서 보고 깊은 스트레스 징후를 보이고 있었다.


아흐마드는 자신은 괜찮다며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는 친구의 뺨을 먼저 부여잡고 안심시켜주었다.


인사이트Twitter 'Real Madrid'


자신의 고통을 뒷전으로 하고 친구부터 챙긴 아흐마드의 모습은 전세계 사람들에게 감동을 전했으며, 지금까지 회자되고 있다. 


한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종교, 인종, 토지 갈등으로 인해 현재까지 수많은 사람들의 희생을 치르고 있다.


지난 6월에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 이스라엘 측의 공습으로 인해 팔레스타인인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