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판빙빙 사건을 폭로했던 시사프로그램 진행자가 사라졌다

인사이트CCTV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판빙빙의 탈세 사실을 폭로했던 전 CCTV 토크쇼 사회자 추이용위안(崔永元)의 실종설이 제기됐다.


11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추이용위안(崔永元)이 상하이 경찰의 비리를 공개 비난한 직후 사라졌다고 보도했다.


추이용위안은 지난 7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판빙빙이 2중 계약서로 탈세를 한 것으로 드러나자 수사에 상하이 경찰 경제 범죄 수사대 요원들도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글에서 상하이 경제 범죄 수사대가 온갖 비리의 온상이라고 함께 폭로했다.


인사이트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추이용위안은 "이들은 과거 내 앞에서 2만 위안(한화 약 330만 원) 짜리 술을 마시고, 한 보루에 1000위안(한화 약 16만 원) 짜리 담배를 피웠으며 수십만 위안의 현금을 받았다"고 말 하며 판빙빙의 배후로 상하이 경제 담당 공안을 지목했다.


이에 상하이 경찰은 10일 공개 성명을 통해 "추이용위안의 주장 이후 그와 접촉하려고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리고 "그가 의혹을 제기한 만큼 이 문제를 법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bingbing_fan'


이를 최초 보도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해당 글 이후 추이용위안의 현재까지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이에 따라 그의 실종설이 제기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추이용위안은 자신의 웨이보에 판빙빙의 이중 계약서 작성 및 탈세 의혹을 폭로한 바 있다.


그로부터 시작된 판빙빙 사태는 '섹스 스캔들'을 비롯해 각종 추측과 루머를 낳으며 아직도 끝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