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살에 '김두한'으로 연기대상 타고 출연료 '10배' 뛰었던 남자배우

인사이트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배우 안재모가 자신의 히트작 '야인시대'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는 '아들 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특집으로 배우 이휘향, 안재모, 강세정, 성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안재모는 시쳥률 50%를 넘기며 엄청난 신드롬을 몰고 왔던 드라마 '야인시대'에 대해 언급했다.


인사이트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당시 안재모는 청년 김두한 역할로 출연했다.


안재모는 엄청난 인기 덕분에 촬영 도중 행사를 다니기도 했다. 그는 "촬영하다가도 야식차 불러넣고 행사장을 가기도 했다. 가서 노래 세 곡 부르고 다시 와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야인시대' 출연 후 출연료가 10배 뛰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안재모는 "그래봤자 아역 시절이었으니까 그 당시 출연료가 3만 원 정도였다. 속으로 시대를 잘못 타고났다고 했다"고 말하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한편 안재모는 드라마 '야인시대'를 통해 당시 24세의 나이로 최연소 대상을 수상했다.


Naver TV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