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의원이 퓨마 사살 국정감사에 '벵갈고양이' 데려온 이유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비슷하게 생긴 동물을 가져왔습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감사에 벵갈 고양이를 데려왔다. 지난 9월 대전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사살된 사건에 대해 총리실의 책임을 묻기 위해서다.


올해 국정감사 첫날인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는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대상 국정감사가 열렸다.


이날 질의를 위해 자리에 참석한 김 의원은 철창 우리에 가둔 벵갈 고양이 한 마리를 데리고 나와 국감장 한가운데 내려놓았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국정감사가 열리기 전부터 김 의원 측은 벵갈 고양이를 어렵게 공수, 며칠간 참치와 닭가슴살을 먹이며 돌본 녀석을 증인으로 준비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의원은 "지난 9월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탈출했다가 사살된 퓨마와 비슷한 것을 가져오고 싶었는데 퓨마를 너무 고생시킬 것 같아 안 가져왔다"며 "동물을 아무 데나 끌고 다니면 안 되지 않나. 한번 보시라고 비슷하게 생긴 저 작은 동물을 가져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퓨마를 사살할 상황이 아니었는데도 정부 당국이 전광석화처럼 사살했다며 과잉 대응이라 지적했다. 호들갑을 떠는 바람에 애꿎은 퓨마가 사살됐다는 것.


김 의원은 또 퓨마 사건과 같은 날 개최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퓨마를 사살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은 의혹 제기를 부인한 뒤 "처음 마취총을 쐈고 마취가 되지 않아 사살했다. 사살하지 않고 울타리를 넘어 국민을 위협했을 때 정부를 얼마나 비난했을까 우려됐다. 현장에서 사살은 정부와 협의해서 이뤄진 거로 안다"고 답했다.


이날 벵갈 고양이를 데려온 김 의원의 행위와 관련, 일각에서는 오히려 김 의원이 퓨마와는 관련 없는 고양이에게 동물 학대를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또한 김 의원이 사안의 본질에 집중한 게 아닌 국감장을 '쇼장'으로 만들었다는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지난달 18일 대전오월드 동물원에서는 여덟 살 암컷 퓨마 뽀롱이가 우리를 탈출해 사살됐다. 이후 국민들 사이에 "왜 죄 없는 퓨마를 죽였느냐"는 동정론이 퍼지며 논란이 일었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