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거부하고 잠수 탄 '결핵 환자' 전국에 188명 숨어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치료를 거부하고 행방이 묘연해진 결핵 환자가 무려 188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결핵은 공기 중으로 균이 옮겨질 수 있는 전염 가능성이 큰 질병으로, 보건 당국의 시급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 최도자 의원은 질병관리본부에 제출받은 '비순응 결핵환자 관리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행방불명으로 분류된 결핵 환자는 총 188명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 가운데 지금까지 66명은 치료를 완료하거나 재개했고 9명은 사망했다. 나머지 113명은 여전히 치료를 받지 않고 있다.


전국에 파악된 결핵 환자는 인천 부평구 8명, 서울 강동구와 노원구 각 6명, 서울 서대문구/금천구 각 4명, 서울 동대문/종로/영등포/구로, 인천 남동구,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전북 익산 각 3명 등이다.


이들은 결핵을 진단받았는데도 치료를 거부, 연락이 닿지 않은 채 행방불명된 상황이다.


결핵 환자가 치료를 거부할 경우 치료기관은 관할 보건소를 통해 환자들을 특별 관리하도록 요청한다.


관리 요청을 받은 보건소는 이들에게 직접 전화 상담, 가정 방문 등을 진행하며 치료를 권고하고 별도로 교육을 실시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하지만 결핵 환자들이 연락 두절, 행방불명될 경우 관할 보건소는 특별 관리를 중단하게 된다.


그렇게 방치된 결핵 환자는 전국에 총 188명.


최 의원은 이들이 불특정 다수에게 결핵을 전염시킬 수 있는 위험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해 결핵환자 역학조사 결과 접촉자의 약 1%는 결핵 환자로 확인됐으며, 22%는 잠복 결핵 판정을 받았다.


최 의원은 "환자 본인의 건강뿐만 아니라 타인의 건강을 위협하는 환자들이 지금도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질병관리본부는 치료받지 않는 결핵 환자들의 행방을 확인, 치료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