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셔본 청소년 10명 중 4명이 '초등학교' 졸업 전 처음 마셨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변세영 기자 = "괜찮아. 어른이 주는 술은 마셔도 돼"


음주 경험이 있는 청소년 10명 중 4명은 초등학교를 졸업하기도 전에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9일 윤종필 자유한국당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청소년 음주 조장 환경 인식조사'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전국 중고교생 1045명 중 60% 이상인 633명이 '술을 한 모금이라도 마신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음주 경험이 있다고 답한 고등학생과 중학생 중 최근 한 달 안에 술을 마신 경우는 각각 21%, 8.3%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술을 마셔본 학생들의 최초 음주 시기는 중학교(41.1%), 초등학교(29.2%), 고등학교(17.9%), 초등학교 입학 전(11.8%) 순으로 이어졌다.


더욱이 술을 마시지 못하게 막아야 할 어른들이 오히려 청소년의 음주를 권하는 형태로 나타났다.


10명 중 3명은 부모나 친척의 권유로 술을 처음 접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가장 최근에 술을 마신 이유 역시 '부모나 친척 등 어른들이 권해서'라는 응답이 33%로 가장 많았다.


이 밖에 호기심으로(24.5%), 기분 좋게 놀려고(23.4%), 술인지 모르고(6%) 등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SBS '신사의 품격'


음주와 관련한 부모의 행동이 자녀들에게 미치는 영향력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에게 음주를 권유받은 경험이 있는 자녀가 그렇지 않은 자녀에 비해 최근 한 달 안에 술을 마셨을 가능성이 2.3배 높았다.


또 부모가 한 달 안에 술을 마셨을 경우 같은 기간 자녀가 술을 마실 확률이 약 2배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청소년기에 음주를 하면 몸에 여러 가지 부작용이 발생한다.


특히 어린 나이에 음주를 시작하면 뇌세포가 손상되는데, 이 때문에 뇌 발달장애가 생겨 기억력, 사고능력 등의 저하로 학습장애가 발생한다.


청소년들의 음주가 사회적 문제로까지 대두되는 만큼, 가정에서부터의 조기 음주 예방 교육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 의원은 "현재 중고등학교에 집중된 음주 예방 교육을 아동기부터 시작해야 한다. 각 가정에서도 부모가 올바른 음주문화를 가르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