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50캔·소맥 30잔" 박나래도 울고 간다는 손담비의 충격적인 주량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상상을 초월하는 주량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에서는 영화 '배반의 장미' 팀의 정상훈, 김인권, 손담비, 김성철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정상훈은 MC 김숙에게 손담비가 참 예쁘고 차분하게 소맥을 잘도 마신다고 제보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상훈은 "보통은 술을 꺾어 마시는데 손담비는 한 번에 털어 마신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손담비는 "제가 원샷을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웬만한 술은 원샷을 한다"고 털어놨다.


이때 정상훈은 "손담비가 특히 맥주를 잘 마신다. 맥주는 거의 무한대인 것 같다"며 추가 폭로(?)했다.


MC 김숙은 손담비에게 구체적인 맥주 주량을 물었고 손담비는 "맥주는 하루에 50잔을 마실 수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이어 김숙이 "소맥은 어느 정도 마실 수 있는지. 30잔?"이라고 묻자 손담비는 "그 정도"라고 말해 모두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평소 애주가로 알려진 MC 박나래도 소맥 30잔은 정말 잘 마시는 것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술을 저렇게 마시고도 날씬한 몸매 유지하는 게 부럽다", "연예게 대표 주당으로 거듭날 듯", "솔직해서 보기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비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