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원랜드 수사외압 없었다"…권성동·염동열 무혐의 처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은 권성동·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과 검찰 고위간부들이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9일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김남우 부장검사)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시민단체에 고발된 권성동·염동열 의원과 최종원 전 서울남부지검장을 증거불충분으로 '혐의 없음' 처분했다고 밝혔다.


추가로 고발된 김수남 전 검찰총장과 이영주 전 춘천지검장에 대해서도 무혐의 처분으로 사건을 종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강원랜드 수사외압 의혹은 지난 2월 당초 해당 사건을 수사했던 안미현 검사가 수사팀에 외압이 있었다고 TV 인터뷰를 통해 폭로하면서 일었다.


인터뷰에서 안 검사는 "상관으로부터 '(수사 대상인) 권 의원이 불편해한다'는 말을 듣고, '권 의원과 염 의원, 그리고 고검장의 이름이 등장하는 증거목록을 삭제해달라'는 압력을 지속해서 받았다"고 했다.


또 지난해 4월 당시 최종원 춘천지검장이 김수남 검찰총장을 만난 다음 날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을 불구속 처리하고 수사를 종결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는 지난 5월 기자회견을 열어 권 의원 보좌관에게 소환통보를 한 뒤 몇 시간 만에 대검찰청 반부패부에서 '왜 보고없이 소환통보를 하느냐'는 질책성 전화를 받은 사실도 추가로 폭로했다. 


당시 반부패부장은 김우현 검사장이었다.


인사이트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검찰 수사단이 지난 3월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후 권성동 의원실로 향하고 있다. / 뉴스1


그러나 검찰은 두 국회의원의 외압 행사 논란에 대해 뒷받침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매듭지었다.


최종원 전 검사장 등 검찰 내부 인사들의 지시 역시 위법하거나 부당하다고 볼 근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한편 검찰은 안 검사의 폭로 직후 별도의 수사단을 꾸리고 채용비리와 수사외압 의혹을 함께 수사했으며, 외부 인사가 참여한 전문자문단을 통해 해당 고발 건의 자문 절차를 거쳤다고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