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시와 함께 '어린이놀이터 국제 심포지엄' 개최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윤혜연 기자 =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아이들이 맘껏 뛰어 놀 수 있는 놀이터를 만들기 위해 서울시와 머리를 맞댄다.


9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다음달 9일 시와 함께 '서울 어린이놀이터 국제심포지엄'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참가는 10일부터 공식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할 수 있으며, 비용은 무료다.


시와 재단이 공동주최하는 이번 국제심포지엄은 '자율, 창의, 융합'의 미래 세대를 위한 놀이터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도시환경에서도 아이들이 맘껏 뛰어 놀 수 있는 놀이터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놀고 싶은 서울, 어린이놀이터의 미래를 말하다'를 주제로 열리며, 영국, 독일, 호주, 네덜란드, 일본 등 국내외의 민관학(국민, 정부, 학자)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놀이터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이들은 놀이정책, 놀 권리, 놀이연구, 놀이공간, 놀이터 디자인, 놀이터 운영 등을 전문으로 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한편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아동놀이환경개선캠페인 '놀이터를 지키자'를 통해 국가가 전국의 영세 공동주택의 놀이터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담은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2015.12.09)'을 이끌어냈다.


이후 모든 아동들이 차별 없이 놀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놀이에 취약한 지역과 공간을 찾아 아동들과 함께 놀이터를 만들어가고 있다.


또 서울시는 2015년도부터 올해까지 어린이와 지역주민, 전문가를 동원해 100여 개의 놀이 중심의 창의어린이놀이터를 아이의 눈높이에 맞게 조성해오고 있다.


인사이트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