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때문에 미뤘던 꿈 이룬 소이현보고 폭풍 눈물 흘린 '아내 바보' 인교진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인교진이 데뷔 16년 만에 꿈을 이룬 아내 소이현을 보고 울컥하고 말았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소이현이 DJ로 정식 데뷔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소이현은 매니저와 작가의 폭풍 응원 속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방송 전 심호흡을 하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던 소이현이었지만 그는 실전에 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소이현은 특유의 부드러운 목소리로 "오늘부터 매일 저녁 퇴근길을 함께하게 된 새내기 DJ '집으로 가는 길' 저는 소이현입니다"라는 멘트를 또박또박 읽으며 오프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집에서 방송을 청취하고 있던 인교진은 소이현이 완벽하게 오프닝을 마무리하자 온몸을 흔들며 기쁜 마음을 표출했다.


이어 인교진은 딸 소은이에게 "엄마 목소리 진짜 좋다. 엄마 진짜 잘한다"라며 두터운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기뻐하던 순간도 잠시 인교진은 순간 감정이 벅차올랐는지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고, 울음을 참기 위해 연신 눈을 비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동상이몽 2 - 너는 내 운명'


평소 DJ를 간절하게 하고 싶어 했던 소이현이 데뷔 16년 만에 꿈을 이루자 복잡미묘한 감정을 느낀 것.


결혼한 이후 반복되는 출산과 육아에 자신의 꿈을 펼칠 기회가 없었던 소이현에게 평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해당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소이현씨 목소리도 발음도 너무 좋다", "인교진씨가 진심으로 아내를 사랑하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ver TV '동상이몽2_너는 내 운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