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예쁘고 사랑스러운 친구" 먼저 떠난 故 정다빈 떠올리며 눈시울 붉힌 뉴논스톱 멤버들

인사이트MBC '다시, 스물'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뉴 논스톱' 멤버들이 한 자리에 모여 故 정다빈을 그리워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다시, 스물' 2부에서는 뉴 논스톱 멤버인 박경림, 조인성, 장나라, 양동근, 김정화, 이민우, 정태우 등이 16년 만에 재회하는 모습이 전해졌다.


이날 뉴 논스톱 멤버들은 앞서 지난 2007년 세상을 떠난 정다빈을 그리워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인성은 "빈소를 찾아 가기 쉽지 않았다. 너무 마음이 아팠고, 너무 몰랐으니까 내가 갈 자격이 있나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MBC '다시, 스물'


이어 그는 "그래도 '가는 길에 인사는 드려야지' 라는 생각에 갔던 기억이 있다"고 털어놨다.


박경림은 "웃을 때 눈이 반달이 됐다. 말투와 행동에 애교가 묻어났다. 그런 친구였다. 다빈이는 진짜 예뻤다"고 고인과의 기억을 회상했다.


장례기간 내내 故 정다빈의 빈소를 지켰던 정태우는 "믿기지 않았고. 설마 그럴 리가 다빈이가 왜"라며 여전히 가슴 아파하고 있음을 전해다.


그러면서 "힘들면 옆에 가족도 있고, 동료들도 있는데 좋은 추억들이 있는데 좀 버티지 그랬어"라며 "저도 아직까지 그런 기사들이 나올 때마다 허공에 대고 그런 얘기를 하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 했다.


한편 '뉴논스톱'에 이어 '옥탑방 고양이'에서 활약하며 전성기를 달리던 정다빈은 지난 2007년 27살이라는 꽃다운 나이에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인사이트MBC '다시, 스물'


Naver TV '다시, 스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