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아빠 눈에 'ㅅ' 모양 핏줄 생기면 당장 병원 데려가야 한다

인사이트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특별히 시간을 내지 않고도 집에서 간단하게 자신의 몸 상태를 진단해 볼 수 있는 방법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지난 5일 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는 눈 상태와 암 사이의 상관관계를 알려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박성의 전문의는 "눈에 '충혈'이 있으면 암에 잘 걸린다"고 밝혀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박성의 전문의는 "눈에 충혈이 자주 생기는 사람들은 암에 잘 걸린다"며 "2주 이상 충혈이 계속되면 면역력이 많이 떨어져 암에 취약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실제 해당 매체에서는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에서 눈이 빨갛게 충혈된 환자의 눈을 공개했다.


보통 눈이 빨갛게 충혈된 경우 흰자의 색상은 혼탁해진다.


매체에 따르면 암으로 인해 새로운 혈관이 생성되면서 충혈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때 흰자에 'ㅅ' 모양의 빨간 핏줄이 생기면 병원에 꼭 방문해야 한다.


여기서 'ㅅ' 모양은 보는 위치에 따라 'V'와 '>', '<' 등 부등호 모양으로도 보일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내 몸 사용 설명서'


YouTube 'TVCHOS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