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의사도 '깜놀'한 바닥만 보면 '드러눕는' 멍멍이

인사이트SBS 'TV 동물농장'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바닥만 보면 어디서든 발라당 드러눕는 강아지 '오쏠이'가 귀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7일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어디서든 눕는 강아지 '오쏠이'가 소개됐다.


오쏠이는 바닥 한가운데 대(大) 자로 누워 눈까지 감고 잠을 자는 모습으로 등장부터 자신의 특기이자 장기인 '눕기'스킬을 뽐냈다.


오쏠이는 샤워하러 화장실에 들어가서도 산책 중인 보도블록 위에서도 등을 대고 누워버렸다.


편안하게 누워 눈까지 잠고 잠을 자는 자세는 영락없이 낮잠 자는 사람의 모습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TV 동물농장'


오쏠이가 하루 종일 누워있기만 하는 것은 아니었다.


오랜만에 만난 제작진을 보고 반가워 애교를 부리기도 하고 다른 강아지와 함께 장난을 치며 뛰어놀기도 했다.


그러나 한창을 놀다가도 어느 순간 갑자기 배가 보이도록 발라당 누워버리기 일쑤였다.


오쏠이 주인은 "기분이 좋을 때도, 안 좋을 때도, 귀찮을 때도 눕는 것 같다. 저도 그 타이밍을 모르겠다"며 "한 번 눕기 시작하면 30분씩 누워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TV 동물농장'


걱정이 늘어간 오쏠이의 주인은 오쏠이와 함께 병원을 방문했다.


검사 결과 다행히 건강상 큰 문제는 없었다.


수의사는 '오쏠이가 그 자세를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릴 적 누울 때 칭찬을 들은 이후 자신의 마음을 눕는 걸로 표현하는 것 같다"며 "특별히 바꿀 이유는 없다. 해부학적으로 크게 문제가 되는 것도 아니다"라고 전했다.


Naver TV 'TV 동물농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