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도 못채운 뉴욕 스타디움 채워준 '4만명 아미' 보고 '오열'한 방탄 지민

인사이트Twitter 'Jeff__Benjamin'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한국 가수 최초로 뉴욕 시티필드 무대에 단독으로 선 방탄소년단이 장내를 4만명의 팬들로 꽉꽉 채웠다.


시티필드는 세계적인 팝 가수 비욘세도 다 못채운 거대한 경기장이다.


지난 6일(현지 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 홈구장인 시티필드에서 방탄소년단은 북미투어 대미를 장식했다.


티켓 오픈 한 시간도 안돼 전석을 매진 시킨 열정적인 4만명의 팬클럽 아미.


초롱초롱한 눈으로 자신들을 기다린 아미를 본 방탄소년단은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보답하려 그간 갈고 닦은 노래와 춤 실력을 뽐냈다.


인사이트Twitter 'Jeff__Benjamin'


화려하고 완벽한 방탄소년단의 무대에 감격한 팬들은 뜨겁게 환호를 보냈고, 방탄소년단도 더 흥이 난 듯 신나는 무대를 꾸몄다.


방탄소년단과 아미가 그렇게 축제처럼 콘서트를 즐기는 사이 어느덧 콘서트의 끝을 알리는 엔딩 곡이 흘러나왔다.


무려 3시간 동안 이어진 공연이었으나, 팬들은 아쉬움을 표했다.


이 같은 마음은 지민 역시 마찬가지였다.


지민은 자신들을 응원해주는 아미의 모습에 감동해 눈물을 펑펑 쏟아 주위를 울컥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Jeff__Benjamin'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