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머리' 까고 '복근' 드러내며 리즈 미모 찍은 어제자 레드벨벳 웬디

인사이트Twitter 'Aurora940221_'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그룹 레드벨벳 웬디가 한층 아름다워진 미모로 시선을 강탈했다.


지난 6일 레드벨벳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 앞 특설무대에서 열린 '2018 강남페스티벌 영동대로 K-POP 콘서트'에 참석했다.


레드벨벳은 '파워 업', '배드 보이', 빨간 맛'을 부르며 넘치는 에너지로 가을밤을 달궜다.


이날 멤버들은 빨간색 체크무늬로 포인트를 준 어두운 계열의 의상을 입고 무대에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FantasyBlue94'


가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의상은 레드벨벳의 우아한 미모를 한층 돋보이게 했다.


그중에서도 가장 눈길을 끈 건 헤어스타일에 변화를 준 웬디였다.


웬디는 이마를 덮고 있던 앞머리를 길러 자연스레 옆으로 넘겼다. 


긴 머리는 하나로 묶어 자연스러우면서도 청순한 매력을 드러냈다.


인사이트Twitter 'Aurora940221_'


짧은 크롭탑 덕분에 웬디의 잘록한 허리라인과 선명한 11자 복근이 드러났다. 


형광등을 켠 듯 뽀얀 피부와 환한 미소에서는 청량하고 상큼한 매력이 묻어났다.


웬디의 무대를 본 누리꾼들은 "역대급으로 예쁘다", "점점 더 예뻐진다", "인간 비타민 같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WENDIYS0N'


YouTube '비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