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회사서 나 대신 '송이 매니저' 키우자고 해"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개그맨 박성광이 송이 매니저에게 밀려 찬밥(?) 신세가 됐다고 털어놨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요즘 주가를 올리고 있는 개그맨 박성광과 연기자 박주미가 출연했다.


이날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새내기 매니저 임송과 함께 출연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박성광은 단연 인기였다.


이수근은 "요즘 성광이 섭외하기가 제일 어렵데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강호동은 "매니저가 바빠가지고 섭외가 안 된대"라며 박성광을 놀렸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에 질세라 이상민 역시 "회사에서 매니저를 더 케어해 준다면서?"라고 박성광에게 질문했다.


박성광은 씁쓸(?)한 표정으로 얼마 전 소속사에서 있었던 일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그는 "지금 매니저가 많이 바쁘다. 우스갯소리로 (회사에서) '성광이를 키우는 것보다 매니저 키우는 게 더 빠를 수도 있다. 생각을 바꿔보자' 하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 곧바로 "송이 지금 (자기) 매니저 구하고 있다던데"라고 말하며 박성광을 공격(?)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씁쓸한 박성광의 표정 옆으로 '지원할까'라는 자막이 붙어 폭소를 유발했다.


박성광의 매니저로 순수하고 열정적인 매력을 보여주는 임송은 요즘 박성광을 뛰어넘을 정도로 화제가 되고 있다.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의 송이 매니저는 아쉽게도 이날 휴무여서 방송에 출연하지는 않았다.


한편, 이날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은 5.5% (닐슨코리아 제공)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Naver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