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7' 측 "디아크, 하차 안시킨다"

인사이트Instagram 'dmofxxkinark'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전 여자친구와의 '섹스 스캔들'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15살 중학생 래퍼 디아크.


하지만 Mnet '쇼미더머니777' 측은 이런 디아크를 안고 가기로 결정했다.


6일 오후 Mnet '쇼미더머니777' 제작진은 "디아크가 프로그램에서 하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진은 "하지만 향후 방송 분량에 대해서는 편집이 논의 중"이라며 분량이 적어질 수 있다는 가능성은 열어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Mnet '쇼미더머니777' 측은 단순한 사생활 문제로 어린 래퍼를 하차시키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고 본 것이다.


SNS에 조건만남을 원한다는 글을 올렸다 뭇매를 맞고 Mnet '고등래퍼'에서 하차했던 장용준과는 다른 행보라 눈길을 끈다.


한편, 디아크는 "성관계 후 이별을 요구했다"고 폭로한 전 여자친구 A씨와 연인 관계였음을 인정했다.


이후 그는 "현재 대화를 통해 오해를 풀었다. 개인적인 생활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777'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