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한 눈빛 발사하며 '개린이' 매력 뿜뿜한 오늘자 짱절미 미모

인사이트Instagram 'zzangjeolmi'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만지면 부서질 듯 조그맣던 강아지 짱절미가 폭풍 성장했다.


어느덧 어린이(?)가 된 강아지 인절미가 여전히 귀여운 외모로 설렘을 안겼다.


7일 짱절미의 인스타그램에는 "바람 타고 가요"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인사이트Instagram 'zzangjeolmi'


공개된 사진 속에서 짱절미는 돌이 가득한 바닥에 주저앉은 채 귀를 펄럭거리는 모습.


절미는 아기 때와 마찬가지로 고소한 콩고물 향이 날 것 같은 보드라운 털을 뽐냈다.


짱절미의 통통한 꼬리, 얼굴을 가득 덮는 '덤보' 귀, 아련한 눈망울은 팬들의 마음을 저격했다.


인사이트Instagram 'zzangjeolmi'


여전한 귀여움을 간직한 절미는 살짝 커진 몸집으로 폭풍 성장을 증명했다.


길어진 허리, 아기 때보다 쭉쭉 뻗은 팔다리가 눈길을 끌었다.


짱절미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클수록 예뻐진다", "왕 크니까 왕 귀엽다", "바람과 두 귀면 있으면 어디든 갈 수 있어"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