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콘서트 보러 뉴욕 가는 '아미'들 위해 외국 항공사가 한 특별한 행동

인사이트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의 비행기까지 들썩이게 했다.


방탄소년단을 보기 위해 비행기를 탄 팬들을 위해 항공사가 센스 넘치는 선곡을 한 것.


지난 6일 방탄소년단의 한 팬은 트위터를 통해 영상 한 편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은 미국 사우스웨스트 항공(Southwest Airlines)의 한 비행기 안에서 촬영된 것이다.


인사이트Twitter 'BTSNoonas'


영상에는 외국인 승객들이 가득 찬 비행기에서 방탄소년단의 노래 'DNA'가 흘러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글을 올린 팬은 노래와 함께 승무원이 "탑승객 중 일부가 한국의 유명한 그룹을 보러 간다. 팬들과 함께 비행하게 돼 기쁘다"며 안내 방송을 했다고 전했다.


실제 방탄소년단은 6일(현지 시간) 뉴욕 퀸스 시티필드에서 북미투어의 대미를 장식할 스타디움 콘서트를 연다.


한국 가수가 미국 스타디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그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증거들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NYCTSubway'


시티필드 일대는 방탄소년단을 보기 위해 텐트를 치고 밤샘 노숙을 하는 팬들로 가득 찼다.


뉴욕 지하철 공사 역시 방탄소년단의 시티필드 공연을 위해 대체노선을 추가하겠다고 발표했다.


미국은 물론, 전 세계가 주목한 가운데 방탄소년단이 스타디움 콘서트에서 또 어떤 매력을 보여주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