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미인 출연하며 '예쁜 연기' 가장 힘들었다는 '세젤예' 박주미

인사이트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서 차은우의 엄마를 연기한 박주미.


아름다운 미모를 지닌 그가 드라마 촬영 당시 가장 힘들었던 점을 예쁜 캐릭터 연기라고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박주미와 박성광이 출연해 재치 넘치는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주미는 자신에 대한 퀴즈를 내며 촬영 당시 가장 힘들었던 부분에 대해 설명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박주미는 퀴즈를 낸 후 "대사를 하는 게 너무 힘들었다. 극 중 캐릭터가 너무 아름답다"고 형님들에게 슬쩍 힌트를 줬다.


너무 예뻐서 우여곡절이 많았던 캐릭터 때문에 연기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것.


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에는 박주미가 "난 좀 안 예쁘게 태어났으면 인생이 훨씬 잘 풀렸을 것 같은 생각이 들어요"라며 임수향을 위로하는 장면이 있다.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이 장면이 방송되자 악플이 달렸다고 한다. 박주미는 '예쁘지도 않은 사람이 예쁜 척한다'는 댓글에 마음이 상했다고 털어놨다.


동안 미모의 대명사인 박주미가 예쁜 연기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하자 형님들은 "몇 개 안 되는 악플일 것", "남편 아니냐"며 말도 안 된다는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 역시 "그냥 그 자체로 연기하면 된다", "너무 아름다워 드라마와 찰떡이었다" 등 아름답다는 댓글을 쏟아냈다.


Naver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