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스타인데 통장에 '50만원'도 없는 성훈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배우 성훈의 통장 잔고가 공개됐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이 철인 3종 경기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훈은 "철인 3종 경기 하프코스 대회를 나가게 됐다"고 밝히며 대회에 참가하기 위한 선수 등록을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성훈은 선수 등록비 결제를 위해 폰뱅킹을 사용했다.


이때 성훈 계좌의 잔고가 공개됐다. 52만 2,796원. 세계 각지를 돌며 팬미팅하는 월드스타에 어울리는 금액은 아니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보던 전현무는 "한류스타 잔액과는 안 어울리는데"라며 놀라워했고, 박나래는 "해외 나갈 때마다 5만원 받는 거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성훈은 아쉬움을 뒤로한 채 선수 등록비 4만원을 결제했다. 결제하고 난 후 잔액은 50만원이 채 되지 않았다.


잔액을 본 성훈은 "예전에 어렸을 때 통장에 10만원 이상이면 마음이 부자였다. 


하지만 10만원 이하로 떨어지는 순간 계속 불편하다"고 밝혔다.


그러자 한혜진이 "요즘은 얼마 남아 있으면 마음이 편안하냐"고 물었고, 이에 성훈은 "똑같다. 10만원이다"고 답했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