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과 수영 대결서 패한뒤 민망해하는 '선수 출신' 성훈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수영선수 출신 배우 성훈이 초등학생과 수영 대결에서 아쉽게 패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성훈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철인 3종 경기에 도전하게 된 성훈은 대회 연습을 위해 수영장을 찾았다.


수영장에는 초등학생 아이들이 모여 있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성훈은 "대학교 때 선배님이 가르치는 아이들이다. 아이들이 선수반이고, 전국 대회 신기록을 세울 만큼 실력이 있다. 그래 봤자 초등학생이니 가볍게 하려고 한다"라며 크게 긴장하지 않는 듯 말했다.


이어 성훈은 전국 신기록을 세운 초등학생 유망주와 대결을 펼쳤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전현무는 "당연히 성훈이 이기지"라며 자신했다.


기안84 역시 "초등학생인데 안 되지"라며 성훈의 승리를 예측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하지만 성훈은 초등학생을 한 번도 앞지르지 못하고 결국 3초 차이로 패배하고 말았다.


이를 본 기안84는 "어떤 선수를 했던 것이냐?"라고 물어 성훈을 당황하게 했다.


성훈은 "28살 때까지 실업팀 소속이었다. 그만둔지는 10년 됐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시언은 "10년 전인데 선수 시절과 다를 수밖에 없다"라며 성훈을 대변했다.


Naver TV '나 혼자 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