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위대 '욱일기' 논란 질문에 일본인 배우의 단호한 답변

인사이트(좌) gettyimagesKorea, (우) 영화 '곡성'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한국 영화 '곡성'에 출연해 우리에게 친숙한 일본인 배우 쿠니무라 준이 일본 자위대 욱일기 논란에 입을 열었다.


5일 쿠니무라 준은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참석했다.


이날 뉴커런츠 심사위원 기자회견에 참석한 쿠니무라 준은 "일본 해상자위대 군함이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서 욱일기를 게양한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쿠니무라 준은 "나도 욱일기가 일본 해상자위대의 전통 깃발인 것을 잘 알고 있다"라며 "하지만 시대가 변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또 "한국 국민들이 이 깃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깊이 이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 해군은 욱일기를 '전통'이라고 말하며 굽히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런 부분은 일본이 한국의 마음을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쿠니무라 준은 이어서 "일본 정부는 비단 욱일기뿐만 아니라 다른 문제에 대해서도 보수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배우가 아닌 개인으로서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고 소신 있게 발언했다.


인사이트뉴스1


일본은 오는 10일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제주 국제관함식에 욱일기를 단 함정을 이끌고 참석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해 논란이 일었다.


한일 양측은 이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했고, 결국 이날 일본은 관함식 행사에 불참할 것이라는 내용을 통보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