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자살'한 엄마 품에서 살아남은 소녀는 15년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인사이트KMG


[인사이트] 장경윤 기자 = 그저 해맑기만 했던 어린 시절, 아무것도 모른 채 어머니의 손에 이끌려 아파트에서 떨어진 아이는 극적으로 목숨을 건졌다.


당시 끔찍한 '가정폭력'을 겪어온 어머니는 아이의 고통 또한 함께 끝내려 했지만, 홀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기적처럼 살아남은 아이는 이후 건강을 되찾으며 비극을 딛고 일어서는 듯 보였다.


하지만 그 상처는 결코 지워질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걷히지 않는 어둠을 품에 안은 채 살아온 아이는 다시금 엄마와 같은 선택을 되풀이하고 말았다.


지난 4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어머니와의 동반 투신자살에서 살아남은 소녀가 15년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비극적인 소식을 전했다.


인사이트Press Gang News


지난 2000년 딸 야즈미나 하워드(Yazmina Howard)를 출산한 여성 맥신 카(Maxine Carr)는 결혼 생활 도중 남편으로부터 지속적인 폭행을 당해왔다.


이를 견디다 못한 맥신은 결국 지난 2003년, 야즈미나를 품에 안은 채 7층 아파트에서 투신자살을 시도했다.


맨몸으로 충격을 받은 맥신은 그 자리에서 사망했으나, 어머니의 품속에 있던 야즈미나는 수많은 골절을 당하면서도 기적처럼 살아남았다.


병원의 치료까지 무사히 견딘 야즈미나는 이후 조부모의 집에 맡겨져 새로운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


인사이트KMG


이후 야즈미나는 모든 비극을 딛고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 듯 보였다.


엄마의 부재 속에서도 씩씩한 모습을 보인 야즈미나는 여러 친구들을 사귀며 공부에도 열심히 매진했다.


또한 야즈미나는 술이나 담배에 일절 손대지 않고 환경과 동물 문제에 깊은 관심을 가졌다.


어느덧 15년이란 세월이 흘러 18살 대학생이 된 야즈미나는 남자친구를 만나 사랑에 빠지기도 했다.


야즈미나의 조부모와 주변 사람들은 그런 야즈미나를 '강한 아이'라 부르곤 했다.


인사이트KMG


그러나 한 번 새겨진 마음의 상처는 결코 지워지지 않는 것일까.


불우한 과거의 기억과 엄마에 대한 그리움은 야즈미나를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채울 수 없는 마음의 공백을 만들어냈다.


결국 야즈미나는 지난 1일 불현듯 켄트 라크필드의 한 고가도로에서 뛰어내리며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야즈미나의 소식은 곧 주변으로 퍼져나가며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안겨주었다.


특히 사건 1시간 전 야즈미나에게서 "나는 괜찮아요"라는 문자를 받은 할머니 자넷 하워드(Janet Howard)는, 야즈미나의 고통을 알아차리지 못했다는 사실에 그저 후회의 눈물을 쏟아냈다.


인사이트KMG


이후 사람들은 야즈미나가 뛰어내렸던 다리를 찾아가, 꽃과 편지를 남기며 저마다 애도를 표했다.


편지에는 "사랑하는 야즈미나, 네가 얼마나 사랑을 받았었는지 알았으면 좋겠어", "우리는 네 웃음을 영원히 기억할 거야"라는 등의 글귀가 적혀있었다.


이후 자넷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여전히 추스르지 못한 감정을 다음과 같이 전했다.


"야즈미나는 아름답고 강한 아이입니다. 엄마를 잃은 악몽이 따라다니는 듯 보였지만, 언제나 모든 힘을 다해 맞서 싸우는 듯이 보였지요"


"괜찮다는 그 아이의 문자가 마지막 말이 될 줄은 알지 못했습니다. 조금만 더 아이의 허전한 마음에 귀기울였다면, 이런 비극을 막을 수 있었을까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