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러 용의자와 사랑에 빠져 '기밀 정보' 다 누설한 미국 특수요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NBC 'CRISIS'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미국의 한 특수요원이 테러 용의자인 남자친구에게 기밀 정보를 누설했다가 발각됐다.


지난 3일(현지 시간) 미국 CNN 뉴스는 해군범죄수사국(NCIS) 소속 여성 특수요원 리아트리스 말리카 데 브륄-대니얼스(Leatrich Malika De Bruhl-Daniels)가 수사 정보를 누설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브륄-대니얼스는 미 정보당국의 수사 대상으로 알려진 시리아인 테러 용의자 남성 나달 디야(Nadal Diya)와 사랑에 빠졌다.


두 사람은 지난 2016년 6월 두바이에서 처음 만났다. 당시 미국 영사관에서 근무하고 있었던 브륄-대니얼스는 디야가 용의자 신분임을 알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CBS 'NCIS'


만나선 안 되는 인연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끌리는 감정을 제어할 수 없었던 브륄-대니얼스.


결국, 브륄-대니얼스는 미 국토안보부(DHS)·연방수사국(FBI)의 수사 현황과 정보를 디야에게 알리며 "당신의 무죄를 증명하겠다"며 적극적으로 나섰다.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한 미 국무부는 테러 용의자와 거리를 두라며 브륄-대니얼스에게 경고했다.


하지만 브륄-대니얼스는 연인인 디야와의 관계를 끊을 수 없었고, 오히려 더 대담한 태도를 보였다.


브륄-대니얼스가 디야에게 보낸 이메일에서는 "연방 법 집행기관에서 유명한 동료들을 알고 있다"며 "나는 내가 가진 모든 걸 당신에게 걸었으니 내게 거짓말을 하지 않길 바란다"는 글도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브륄-대니얼스는 미 국토안보부 수사청(HSI)에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힌다. HSI가 디야를 조사 중이이었기 때문에 자세한 세부 사항을 빼돌리기 위함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HSI 측은 브륄-대니얼스에게 수사 자료에 관한 것을 알린 적이 없다고 증언했다.


브륄-대니얼스와 디야의 관계는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알고 있었다. 


지난해 3월 디야는 브륄-대니얼스를 위해 두바이에서 수만 달러에 달하는 초호화 생일파티를 열어줬다. 


이 파티에는 미 국무부와 NCIS 소속 직원들, 현역 해군 장병들이 함께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gettyimagesBank, (우) CBS 'NCIS'


현재 디아는 가짜 신분증을 사용하고 미국에서 이란으로 물품을 불법적으로 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디아에게 기밀 정보를 빼돌리다 꼬리가 잡힌 브륄-대니얼스는 지난달 28일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에서 체포돼 수사 중에 있다.


한편 브륄-대니얼스는 지난 2010년 2월부터 NCIS 특별 요원으로 근무해오다 보안 문제로 지난 2018년 5월 무기한 정직 처분을 받은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